[루인의 인권이야기] 기묘한 가족?

루인
print
01

미국 ftm/트랜스남성, 토머스 비티의 세 번째 임신 소식이 얼마 전, 언론 기사에 보도되었다. 몇 해 전에도 “임신한 남성”이란 제목의 기사로 국내의 인터넷 포털사이트 메인을 장식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비티가 태어났을 때, 의료제도는 그를 여성으로 분류했다. 하지만 그는 스스로를 남성으로 이해하고, 호르몬 투여와 같은 의료적 조치를 통해 지금 남성으로 살고 있다. 그런 그가 미국의 유명한 토크쇼에 출연해, 아이를 갖고 싶지만 파트너가 임신을 할 수 없어 자신이 임신했다고, 얘기했다.

위 사진:[출처] 경향닷컴 Kyunghyang.com


비록 비티가 "임신한 남성"으로 상당한 유명세를 떨치고 있지만, 그가 유일한 건 아니다. 국내외에서 트랜스남성이 임신하는 경우는 상당하다. 그 사유는 다양하다. 호르몬 투여를 시작했지만, 비티와 비슷한 상황이라 임신을 하는 경우가 있다. 때때로 트랜스남성과 트랜스여성이 결혼을 하고 트랜스남성이 임신을 하는 일도 있다. 혹은 결혼을 하고 아이를 가지면 정체성 관련 고민이 없어질 거란 막연한 믿음에 따른 경우도 있다. 이 외에도 다양한 이유로 임신을 한다. 언론이 보도한 비티의 삶은, ‘가시적’인 어떤 사건일 뿐 유일하거나 특수한 경우는 아니다.

02

동성애허용법안반대국민연합(동반국)라는 곳에서 얼마 전, “며느리가 남자라니 동성애가 웬 말이냐!”란 광고를 게재했다. 동성결혼을 반대하는, 더 정확하게는 이성애가 아닌 모든 섹슈얼리티를 “반대”하는 광고다. 동성애 관계가 등장하는 드라마가 인기를 끌자, 위기를 느꼈는지 불안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이런 광고를 냈다. 하지만 현재 한국 사회에서 이성애가 아닌 결혼관계는 공식적인 결혼 형태가 아니다. 법과 제도상으로 가능하지 않다.

위 사진:[출처] blog.joins.com


물론 ‘현실’은 다르다. 법적으로 동성결혼이나 비이성애결혼을 한 경우가 없지 않다. 우선, 자신을 트랜스젠더라고 고민하고 있지만, 결혼과 아이가 해결책이라고 믿고 결혼한 경우. 이 경우를 동성결혼이라고 말할 순 없지만 규범적 이성애결혼이라고 말할 수도 없다. 그리고 바이 여성과 바이 남성이 결혼한 경우. 혹은, 레즈비언인 트랜스여성과 트랜스젠더가 아닌 레즈비언의 결혼(또한 게이 트랜스남성과 게이 비트랜스남성의 결혼). 트랜스여성이나 트랜스남성이 호르몬 투여와 같은 의료적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면 겉모습은 남성이나 여성으로 통할 가능성이 크고 법적 신분 역시 그러하다. 이들 각자가 상대방과 합의하고 결혼했을 때, 이 결혼은 어떤 결혼일까? 규범적 제도는 이들의 결혼을 이성애결혼으로 기록하지만, 이성애결혼은 아니다. 며느리가 남자거나 사위가 여자인 결혼은, 종종 일어나고 있는 일이다.

동반국을 비롯한 많은 이들이 이성애결혼제도, "아버지/사위/남편=남성"과 "어머니/며느리/아내=여성"이란 가족제도를 고집하지만, 헛된 집착이다. 부모들은 모를 수도 있겠지만, 동반국은 부인(!)하겠지만, 며느리가 남자거나 사위가 여자인 경우는 드물지 않다. 드물거나 낯선 느낌이라면 이들이 드물거나 드러나지 않아서가 아니라, 상상력의 한계에서 비롯한다. 비이성애관계의 결혼은, 일상에서 드물지 않게 이루어지고 있다.

03

정철 송강의 시조 “아버지 날 낳으시고 어머니 날 기르시니”란 구절은 여러 이유로 비판 받는다. 통상의 인식에서, 아버지가 아이를 낳진 않는다. 송강은 부계혈통이 규범적인 질서라는 당대 인식을 표현했는지도 모른다. 혹은 부계혈통을 규범이라고 주장하고 싶었거나. 하지만 토마스 비티처럼, 트랜스젠더가 개입하는 순간, 송강의 시조는 말 그대로다. 즉, “아버지 날 낳으셨다.” 비티의 아이는 송강의 시조를 자신의 경험으로 해석할 가능성이 크다. 어쩌면 송강의 부모 역시, 트랜스젠더였는지도 모를 일이다. 트랜스젠더를 고민의 주요 축으로 생각하기 시작하면 지금까지 맺어온 관계의 상당 부분이 꼬일 수밖에 없다.

아버지가 남성이어야 하고, 어머니가 여성이어야 할 이유는 없다. 사위가 남성이어야 하고, 며느리가 여성이어야 할 이유도 없다. 아버지/사위/남편은 남성이고, 어머니/며느리/아내는 여성이란 막연한 믿음과 의심하지 않는 태도가 이성애 가족을 당연시한다. 이런 믿음과 태도가 다양한 형태의 젠더/섹슈얼리티와 가족 구성(오지랖 넓게 확장하면, 모든 인간관계)을 단순하게 만든다.

+기묘하기로 따지면 흔히 말하는 "이성애가족"을 따를 가족구성이 있을까 싶다. 하지만 이건 나중에……. ^^;;

덧붙이는 글
루인 님은 잉여라서 행복한 트랜스젠더 활동가 입니다.
인권오름 제 216 호 [기사입력] 2010년 08월 17일 22:20:41
뒤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