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편집인이 독자에게

최은아
print
어김없이 시간은 흐릅니다.
2010년도 어느덧 열흘정도가 남았네요.

위 사진:[사진: 최은아]


여기저기 송년행사로 몸과 마음이 지치세요?
덧없는 세월의 무게로 삶이 허허롭지는 않으세요?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있으므로 행복하시죠?

너무나 가쁘고 짧은 호흡으로 2010년 지내온 거 같아
이제는 길고 깊은 호흡을 해보려고 노력합니다.
그러기 위해선 제 삶에서 마이너스(빼기)가 필요할 터인데
계속 플러스(더하기)만 하니 난감하네요.

위 사진:[사진: 최은아]


[인권오름]은 2010년 12월 22일자 232호를 마감으로 올해는 마무리를 합니다.

일주일 쉬고, 2011년 1월 5일자 233호로 독자님과 만납니다.

1년간 [인권오름]을 읽어주어서 고맙습니다.

건강하세요~.

인권오름 제 232 호 [기사입력] 2010년 12월 22일 15:09:03
뒤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