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수의 만화사랑방] 국가인권위는 이미 침수 상태

이동수
print


어마어마한 폭우가 제 맘대로 쏟아지다가 멈추고
멈췄다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사람들이 우왕좌왕합니다.

그 와중에 국가인권위의 행태가 떠오릅니다.
한진중공업 85호 크레인위에서 음식과 의료품마저 끊었던 사측의 반인권적 행태에
긴급구제신청을 했던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의 요구를 기각하더니
1인시위에 참가한 직원들에 대한 징계로
표현의 자유 수호자여야 할 국가인권위가
스스로 표현의 자유를 짓밟는 짓을 스스럼없이 저지르고 있습니다.

정권의 이익에 따라 움직이는 ‘국가이권위’가 된 상태입니다.
혼란스런 용역경찰독재정권 아래에서 국가 인권위는 이미 침수상태입니다.
덧붙이는 글
이동수 님은 만화활동가입니다.
인권오름 제 261 호 [기사입력] 2011년 07월 27일 13:25:34
뒤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