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수의 만화사랑방] 대보름달이 안보여요!

이동수
print

대보름달이 안보여요

한가위 대보름달이 휘엉청 밝을수록
가슴이 더 휑해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노사합의를 하고도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 회사...
대법원의 부당해고 판결과 복직 판결에도
이를 모르쇠로 일관하는 회사....
폭력적인 용역들을 사주해서 노동자들을 회사밖으로 쫓아낸 회사...
특수고용 노동자는 노동자가 아니라며 단체협약 파기하고 뻐팅기는 회사...
먹튀자본에 놀아난 것 감추기에 급급해서 노동자들 복직을 거부하는 회사...

그러나 하루이틀이 일년이년이 되고 오년,육년이 되면
한가위 보름달이 보이지 않습니다. 희망이 보이지 않습니다.
덧붙이는 글
이동수 님은 만화활동가입니다.
인권오름 제 316 호 [기사입력] 2012년 09월 26일 11:54:07
뒤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