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수의 만화사랑방] 선거 때마다 공약은 넘쳐나는데....

이동수
print

선거 때마다 공약은 넘쳐납니다. 공약 그 자체로는 여당인지 야당인지 알 수 없습니다. 너도나도 경제민주화를 얘기합니다. 그러나 사기극이 아닐까 싶을 만큼 내용은 빈약하고 정략적 입니다. 비정규직 차별철폐도 경제민주화 못지않게 여기저기 대선캠프에서 외칩니다. 그러나 비정규직이 예외적인 고용형태가 아닌 일반적인 고용형태가 되어버린 구조적 문제점은 이야기 하지 않습니다. 오로지 비정규직 차별철폐만 말합니다. 장애인, 여성, 노인, 아동 등 이들의 복지도 개선하겠다고 하네요. 그러나 이들의 복지향상에 관심이 있기 보다는 오로지 표만 얻어보겠다는 심사가 보이네요. 그러나 이명박 정권이 적나라하게 보여줬듯 거짓말이 되기 일쑤입니다. 게다가 속내를 들여다보면 부실하기 짝이 없습니다.

선거는 죽었고, 공약은 공염불인 세상에서 대통령 해보겠다고 하는 꼴이니,
거짓말을 숨쉬기만큼 흔하게 하고도 뻔뻔하게 핑계만 대는 자들이 넘쳐납니다.

꼼꼼히 따져보고 정신 바짝 차려야 하는 때입니다.
덧붙이는 글
이동수 님은 만화활동가입니다.
인권오름 제 323 호 [기사입력] 2012년 11월 21일 15:36:53
뒤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