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수의 만화사랑방] 전두환 추징금과 국정원

이동수
print

뻔뻔한 얼굴로 자신은 29만 원뿐이라며 추징금을 안내고 버티던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강제압수수색이 이루어졌습니다.
전두환과 박근혜의 사이가 오빠․동생 하던 사이이고,
전두환 금고의 검은 돈을 반을 뚝 떼서 줬다는 친밀한 사이임에도
이런 일이 생길 수 있다니 놀라운 일임에는 틀림없지요.

그러나 모든 현상이 그렇듯이 이유가 있을 것입니다.
과거의 친밀한 관계를 끊더라도 가야만 하는 이유.
모든 국민은 누구나 짐작하고 있지만
어쩌면 박근혜 대통령만 모르는 척하는 사실.
바로 국정원의 부정선거개입이지요.

이 문제에 대해 참으로 침착하고 조용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29만원 대통령에 대한 소란스런 강제압수수색은 너무도 속이 보이는 짓이 아닐 수 없지요.
그렇지 않다면 그만큼의 소란스러움으로 국정원 부정선거개입문제를 확실하고 정확하게 풀어야 하지 않을까요?
덧붙이는 글
이동수 님은 만화활동가입니다.
인권오름 제 355 호 [기사입력] 2013년 07월 24일 15:05:35
뒤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