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수의 만화사랑방] 끝까지 희망 잃지 말고 살아 있기를

이동수
print
참담한 마음입니다.
세월호의 사고를 보며 분노와 비참함과 슬픔이 뒤섞여 기도를 합니다.
수많은 어린 생명들이 바다 속 침몰한 배안에서 절규하는 소리들이
귓가에서 웅웅거리며 떠나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는 마치 침몰한 세월호의 선장과 선원들같이 뻔뻔하고 무책임할 뿐입니다.

이윤 앞에 생명과 그 모든 것을 내팽개치고 혈안이 되어 버린 시대에
분노와 울분으로 기도를 합니다.
끝까지 희망잃지 말고 살아 있기를
덧붙이는 글
이동수 님은 만화활동가입니다.
인권오름 제 390 호 [기사입력] 2014년 04월 24일 11:55:33
뒤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