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승일의 포스트 트라우마] “6월 26일, 유엔 고문 생존자 지원의 날”

전승일
print

매년 6월 26일은
“유엔 고문 생존자 지원의 날(UN International Day in Support of Victims of Torture)”입니다.

(재)「진실의 힘」에서 선정한 올해의 인권상 수상자는
버마 민주주의 투쟁의 상징이자, 버마 최장기 양심수 ‘우윈틴’(1929~2014) 선생입니다.

“회복에는 기억과 애도가 필요하다.
사회적 공동체에 대한 감각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피해자가 진실에 대해 발언하고
피해자의 고통이 완전히 인정받을 수 있는 공적인 장이 필요하다.
평화를 확립하기 위해서는
개별 가해자들에게 범죄의 책임을 묻는 조직화된 노력이 요구된다.”
(책 <트라우마> - ‘주디스 허먼’ 하버드 의과대학 정신의학과 교수)

“어떤 개인으로부터 자백을 받거나,
제3자에 대한 정보를 얻거나, 또는 그에게 어떤 처벌을 가할 목적으로
한 개인에게 신체적이거나 정신적인 고통을 의도적으로 가하는 모든 행위”
(1984년 UN 고문방지협약 - ‘고문’의 정의)

“한 사람 또는 여러 사람이, 단독으로 또는 어떤 권력의 명령에 따라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억지로 정보를 내놓게 하거나, 자백을 하게 하거나
그 밖의 목적을 위하여 고의적이고, 조직적이며
동시에 악의에 찬 방법으로 육체적·정신적 고통을 가하는 행위”
(1975년 도쿄 세계의학협회 - ‘고문’의 정의)

“고문을 만드는 사회도 반문명 국가이지만,
이미 드러난 고문 피해자를 위해 치유와 배상의 가능성을
만들어내지 못하는 사회는 더욱 반문명적인 사회이다.”
(책 <야만시대의 기록> - 박원순)
덧붙이는 글
전승일은 독립 애니메이션과 만화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예술가입니다
인권오름 제 397 호 [기사입력] 2014년 06월 26일 0:01:18
뒤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