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승일의 포스트 트라우마] ‘고문 기술자’ 이근안

전승일
print

박정희 정권 시절 70년대 초반부터 1988년까지 경기경찰청 대공분실 등에서
대공, 방첩, 공안 분야 수사관으로 활동하면서 ‘고문 기술자’로 악명을 떨쳤다.

1985년 김근태(전 열린우리당 의장) 고문 및 각종 불법 체포 혐의로 오랜 수배 끝에
1999년 ‘자수’한 이근안은 2000년 대법원에서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

2006년 출소한 이근안은 자신의 고문 범죄가 ‘애국 활동’이었음을 주장하며
이후 목사로 변신하였으나, 2012년 ‘자질 부족’으로 목사직을 박탈당했다.
덧붙이는 글
전승일은 독립 애니메이션과 다큐멘터리 및 만화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예술가입니다.
인권오름 제 461 호 [기사입력] 2015년 11월 04일 18:47:02
뒤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