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수의 만화사랑방] 백남기 님의 쾌유를 빌며

이동수
print

11월 14일 민중총궐기, 이렇게는 못 살겠다며 거리로 모인 10만 시민들.
정권과 경찰은 헌법과 인권을 무시하며 폭력으로 짓밟았습니다.
불법적인 차벽과 물포가 수많은 사람들을 향한 공격을 멈추지 않았고,
결국 한 농민의 생명을 타격했습니다.
이 땅의 아픔을 가슴에 품은 농민으로 살아오신 백남기 님이
그로 인해 지금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힘든 싸움을 하고 계십니다.
백남기 님의 기적적인 쾌유와 회복을 빕니다!
덧붙이는 글
이동수 님은 만화활동가입니다.
인권오름 제 463 호 [기사입력] 2015년 11월 19일 15:27:18
뒤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