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수의 만화사랑방] 칠흑같은 어둠 속 민생, 민주주의

이동수
print

총선을 맞이해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여당과
제1 야당의 진흙탕싸움 모습을 보자니
민생과 민주주의는 칠흑같은 어둠 속에 갇혀버린 느낌입니다.
민생과 민주주의는 사라져 버리고
오직 당리당략과 권력유지에 급급해 하는 모습만이 기승을 부리고 있네요.
이제 대의민주주의의 붕괴가 가까와진 것일까요?
덧붙이는 글
이동수 님은 만화활동가입니다.
인권오름 제 478 호 [기사입력] 2016년 03월 23일 11:00:42
뒤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