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들의 편지 ②] 인권활동가들에게 말하고 싶은 것

<인권오름> 창간 1년, “인권오름과 나” - 은종복

은종복
print
1993년 출발해 2006년 2월 3천호를 끝으로 마감한 에 이어, 인권운동사랑방은 지난해 4월 26일 새로운 주간 인권소식지 을 창간했습니다. “가려진 인권현장, 민중들의 삶과 소통하는 인권매체, 어깨 힘 빼고 살아있는 고민을 전하는 매체”를 고민하며 창간한 이 이제 1년을 맞이했습니다. 1년 전 이맘 때, 모래바람에 점령당한 하늘처럼 흙빛으로 가리워졌던 우리 인권의 현주소는 지금도 여전히 어둡기만 합니다. 그 속에서 ‘갇힌 인권’의 경계를 넘어 억압받고 차별받는 이들의 입장에서 ‘다른 인권’을 이야기하겠다던 1년 전의 ‘포부’가 수줍게 떠오릅니다. 인권의 가치가 삶의 한가운데로 녹아들 수 있도록 삶살이 가까이, 나지막이 인권이야기를 전하겠다던 창간의 다짐을 다시 한번 되돌아봅니다. 여전히 헤쳐나가야 할 길은 멀고도 험하게만 보입니다. 이리저리 휘청이듯 중심을 잡은 듯 헤치면서 걸어온 1년, 의 지난 1년을 과 함께 해준 독자들의 삶의 이야기를 통해 들어봅니다.


이 글을 쓰기 부끄럽다. 매주 수요일 아침 내 전자우편함에는 인권운동사랑방에서 보내는 <인권오름>이 들어 있다. 하지만 꼼꼼히 읽지 않았다. 아침마다 내게 오는 전자편지는 열통이 넘는다. 그 가운데 예닐곱은 제목만 보고 지운다. <인권오름>은 나중에 다시 읽으려고 남겨 두는데 어느새 일주일이 지나고 새로운 <인권오름>이 와있기 일쑤다.

몇 해 앞서 인권운동사랑방에서는 <인권하루소식>을 전화문서보내기로 보냈다. 나는 아침에 온 16절지 두 장 분량의 소식지가 참 반가웠다. 그 곳에는 다른 신문에서 볼 수 없는 땀 흘려 일하는 사람들이 느끼는 아픔과 기쁨을 다루고 있었다. 나는 낮밥을 먹으며 <인권하루소식>을 읽고 그날 하루를 살아가는 힘을 받았다. 그런데 이제는 전자우편으로 받게 되니 좀 아쉽다.

<인권오름>이 나온지 4월 26일이면 한 해가 된다. 첫돌을 기뻐하는 말과 느낀 글을 쓰려고 모처럼 오늘 낮에 <인권오름>에 실린 글들을 찾아 읽었다. 헐벗고 굶주린 사람들, 돈과 이름과 힘에 눈먼 사람들 때문에 아파하고 죽어가는 사람들을 사랑하는 마음이 녹아 있었다. 땀 흘려 일하는 사람들, 올곧게 세상을 바꾸려는 사람들 마음 밭이 잘 드러났다. 사람이 사람을 괴롭히지 않는 세상, 사람들이 조금 편하게 살려고 자연을 마구 더럽히지 않는 세상을 만들려고 싸우는 모습이 잘 그려졌다. 이런 글을 쓰고, 그런 아픔이 있는 곳에 달려 나가 싸우는 인권운동사랑방 활동가들이 참 고맙다. 그들이 있어 내가 사는 데 큰 힘이 된다.

한편, 이 자리를 빌어 인권활동가들에게 말하고 싶은 것이 있다. 하나는 글을 좀 쉽게 쓰면 좋겠다는 것. 입말이 살아있는 글을 쓰면 좋겠다. 배우지 못한 사람들도 알아듣도록 쓰면 좋겠다. 글을 쓰고 나서 스스로 소리 내어 읽어보는 것도 좋다. 그때 자연스럽게 들리면 좋은 글이다.

두 번째는 활동가들이 힘든 일을 하면서도 지치지 않는 마음가짐을 갖는 것이다. 사는 것이 힘들고 지쳐도 언제나 맑고 밝게 살아야지 싶다. 땀 흘려 일하는 사람들이 잘사는 세상, 사람과 자연이 어울리며 사는 세상을 안아 오려면 활동가들이 먼저 맑고 밝아야 한다. 아무리 힘들고 어려워도 맑은 마음을 잃지 않고 밝은 얼굴로 사람들을 맞을 때 스스로에게 힘이 나고 만나는 사람들에게도 힘을 줄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서로에게 버팀목이 되는 삶을 살자. 내가 힘들 때 누군가가 내 버팀목이 되고, 가까이 있는 사람이 지쳤을 때 내가 버팀목이 되자. 그러지 않고는 세상을 살 수 없다. 아니 살기 힘들다. 갈수록 살아 있는 것을 마구 죽이는 세상에서 목숨 지키기가 힘들다. 하나님이 주신 목숨이니 함부로 끊을 수도 없고 목숨을 이어가자니 나 때문에 다른 이 목숨들이 죽어간다. 사실 그렇다. 내가 편하게 사는 것은 그냥 하늘에서 뚝 떨어진 것이 아니다. 내가 편하게 살 수 있는 것은 이 땅에서 목숨 바쳐 일하는 농사꾼이 있어서다. 땀 흘려 일하는 노동자, 목숨을 걸고 일하는 이주노동자가 있어서다. 다른 나라 가난한 아이들 목숨 값으로 내가 편하게 살고 있다. 이런 것을 알고도 버젓이 살아있는 것이 끔찍하다.

지금 이 나라를 다스리는 사람들은 돈에 눈먼 미국 사람들과 돈에 눈먼 한반도 남녘 사람들 꽁무니만 따라다니며 가난한 목숨들을 마구 죽이는 일에 끝없이 나서고 있다. 인권활동가들은 이것을 막는 일에 온몸으로 앞장서고 있고.

<인권오름>이 첫돌을 맞이한 것을 함께 기뻐한다. 온갖 꽃들과 새들이 제 목숨대로 살고, 온 세상 아이들이 활짝 웃는 날을 맞으러 인권활동가들이 밤이 깊은 줄도 모르고 비지땀을 흘리며 글을 쓰고 일을 한다고 생각하니 힘이 나고 든든하다. 그 길에 함께 들어 기쁘다.
덧붙이는 글
은종복님은 사회과학서점 풀무질 일꾼입니다.
인권오름 제 51 호 [기사입력] 2007년 04월 25일 1:06:40
뒤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