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영관이 없다고 뿌리 뽑힐 나무가 아니다

[인권영화제를 허하라 ④] 만화가 김대중

김대중
print


사전검열이 우리의 눈과 귀를 막을 때에도 인권영화제는 시들지 않았습니다. 그 싹은 오히려 풍성한 잎을 틔우고 홀씨를 뿌려 세상을 만나갔습니다. 상영관이 없다고 뿌리 뽑힐 나무가 아닙니다.
덧붙이는 글
김대중 님은 만화가이면서 새만화책 발행인입니다.
인권오름 제 104 호 [기사입력] 2008년 05월 21일 13:53:31
뒤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