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수의 만화사랑방] 747은 어디로??

선을 넘은 정부와 자본, 최저임금마저~

이동수
print

이번 최저임금 협상자리에서 기업측은 최저임금의 삭감을 요구했답니다.
늘 그렇듯이 지불능력이 없다는 핑계를 댔다는군요. 그 결과 110원이 인상되었습니다.
물가인상에도 미치지 못하는 2.75%인상은 사실상 인하이지요.

허어, 참~ 747은 어디로 갔나요?

지불능력이 없으면 기업을 하지 말아야지요.
그게 그들이 그렇게 믿는
신자유주의의 기본원리이니까요.

그러나 그런 때에는 꼭 정부에 기대어 국민의 세금으로 때우려하지요.

그래놓고는 노동자들에게만 정글의 법칙을 강요하는 건지요.

경영권도 자신들만의 고유권한이라며 꼭 쥐고서는
실패한 경영에는 책임을 지려고 하지 않지요.

여전히 그들만의 신자유주의에
목매어 달려가려는 그들이 불쌍합니다.

인권오름 제 159 호 [기사입력] 2009년 07월 01일 18:35:41
뒤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