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디드니_강정] 오르막

이우기
print
[편집인 주] 국가폭력이 자행되고, 평화로운 일상이 허용되지 않는 강정. 그곳에서 인디언 대학살이 벌어진 운디드니(Wounded Knee) 언덕을 보았다는 이우기 님은 강정지킴이로 살면서 아팠던 순간순간을 카메라에 담았다. 작은 지면을 통해서나마 생명과 평화를 움틔울 기운을 함께 나누게 되길 바란다.

위 사진:[이우기_Wounded Knee_KJ_사진_2011]

정점이 어디인지 알 수가 없다.
매일매일이다. 어제가 오늘 같고 오늘은 또 다른 내일이다.
오르막만 계속될 뿐. 내리막은 보이지 않는다.

아니 원래부터 내리막은 없었는지도 모른다.
내려가기 위해 오르는 것은 아니니.
오늘도 힘겹게 오르막을 오른다.
덧붙이는 글
이우기 님은 강정지킴이입니다. "2008년 촛불에서 먹은 네오의 빨간약 덕분에 사진작업을 시작했습니다. 강정에 사진작업을 위해 온 것은 아니지만 배운 게 도둑질이라고 어느 순간 또 카메라를 잡고 있습니다."
인권오름 제 310 호 [기사입력] 2012년 08월 14일 14:36:37
뒤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