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선의 인권이야기] 모이고 움직일 때의 힘을 믿는다

민선
print
내 삶의 여정 어디에서부턴가 만나 내게 활동가라는 이름을 붙여준 인권운동사랑방이 20년이 되었다. 활동을 시작하고 늘 고군분투해왔다. 여러 가지로 활동이 뻗어졌고, 주어진 역할을 해내느라 활동가들은 저마다 참 바빴다. 우리가 제대로 잘 가고 있는 것일까? 술 한 잔 들어가면 어김없이 나오던 이 질문을 20년을 계기로 다시 던지게 되었다.

인간의 존엄을 지키는 인권운동, 그러나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것을 번번이 좌절케 하는 현실 앞에서 인권운동은 무엇을 해야 하는가, 그 질문과 다시 마주하는 시간이었다. 지난 20년을 돌아보면서 지금 우리가 있는 자리를 헤아려보는 시간은 참 어려웠다. 지난 20년 동안 사람들의 삶의 조건, 운동의 조건은 너무나도 많이 바뀌었다. ‘인권’ 그 자체로 힘을 가졌던 시기도 있었다. 국가폭력 등 좁게 한정하여 인권의 문제로 바라보던 시각은 넓어지고 깊어졌다. 숨겨져 있는 구조의 문제를 드러내고 같이 말하기 위해 애썼다. 인권의 의제는 점점 더 많아졌고, 각각의 영역별로 저마다 전문화되고 분화되었다. 그러나 이렇게 넓어진 인권의 자리는 인권운동만의 것이 아니었다. 각종 기구나 정책 등 제도의 영역으로 ‘인권’이 흡수되면서 저항의 언어로서의 인권의 색은 흐릿해졌다. 그리고 불안정한 삶의 조건 속에서 사람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하고 싶은 것보다 해야 하는 것을 선택하는 게 제대로 사는 거라고 얘기하는 현실에서 꿈을 꾸는 삶은 허황되고 불안한 것이라 여겨졌다. 일터, 삶터에서 함부로 내쫓으며 사람의 자리를 없애는 권력과 자본에 맞서고 싶지만 나 혼자 먹고 살기도 어려운 현실에서 그 마음은 철없는 것처럼 치부되었다.

“사람답게 살고 싶은 바람들을 흔들고 조각내려는 견고한 체제에 맞서려면, 아니 뛰어넘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결국 마주해야 하는 질문은 이것이었다. 다가올 내일에 걱정부터 하게 되는, ‘을’의 위치를 실감하며 설움이 복받쳤던, 여러 관계망 속에서 움찔 혹은 울컥했던 경험을 우리는 모두 갖고 있다. 사람답게 살고 싶다는 바람, 결국 그 바람을 품고 사는 사람들을 만나면서 우리의 바람으로 만들고 함께 힘주어 붙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인권운동의 몫이라고 생각했다.

정답이 따로 있는 것도 아니고, 다시금 마주한 몫이라는 게 전혀 새삼스러운 게 없긴 하지만, 그런 다짐을 많은 사람들과 함께 하고 싶어 ‘회동’이라는 이름의 자리를 준비하게 되었다. 포털사이트에 회동을 검색하면 정치인들이 악수하는 사진이 잔뜩 나온다. 정치라는 이름으로 우리의 삶을 함부로 좌지우지 하는 저들의 회동에 맞서기 위해 함께 모이고 움직이며 우리가 회동(會動)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저마다의 자리에서 움직여 함께 모일 때의 든든함, 그렇게 모여 함께 움직일 때 가지는 힘. 그러한 순간들이 많아지고 겹치고 쌓일 때 다른 세상을 향한 꿈은 좀 더 현실과 가까워질게다. 그 믿음으로 다시 인권운동의 길을 다시 내딛으며, 준비하는 우리의 회동. 회동장소는 서울 대한문 앞이다. 모여서 움직일 때의 힘이 가장 잘 펼쳐지는 장소인 거리, 누구에게도 제한 없는 거리에서 우리의 바람을, 다짐을 나누고자 한다. 그 바람을 많은 분들과 함께 타고 싶다. 9월 28일 토요일 대한문, 우리의 ‘회동’에 오시라!


덧붙이는 글
만선은 인권운동사랑방 상임활동가 입니다.
인권오름 제 362 호 [기사입력] 2013년 09월 11일 21:49:20
뒤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