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수의 만화사랑방] '쥐20'이 뭐간디?

이동수
print
돌아가며 지들끼리 모이는 '쥐20'을 국격이 급상승하는 일이라고 계속 뻥을 치고 기업들은 '쥐20'의 성과를 예측한다며 황당한 수치들을 나열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위기를 넘어 다함께 성장하자'는 헛구호로 국민들을 속이려고 합니다.

그 반대편에는 국민생활에 대한 강압적 규제가 난무합니다. G20 홍보물 낙서조차 공안부에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어처구니없는 사건이 발생하고, 자국민을 사찰하는 것도 모자라 국내 거주 외국인까지 사찰하는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1박 2일 행사에 이주노동자들은 쫓기고 서민들 생활은 힘들어지고 노점상들과 노숙자들은 어디론가 강제로 쫓겨나고 있습니다. 오히려 '쥐20'때문에 국민들 생활이 위기를 맞고 있는 것이지요.

지들만 잘하면 아무 일 없을 텐데 반성은 안하고 책임회피에 공치사에 철면피가 따로 없습니다. 그게 '쥐20'의 정체입니다.



덧붙이는 글
이동수 님은 만화활동가 입니다.
인권오름 제 225 호 [기사입력] 2010년 11월 03일 14:16:20
뒤로
위로